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정> 개인통산 200승 고지 넘은 구현구, 상승세 기대
작성일
2022-06-15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1813
<경정> 개인통산 200승 고지 넘은 구현구, 상승세 기대 썸네일

그간 우리나라 대표 수상스포츠라 하면 수영, 요트, 카누, 수상스키 등 몇몇 스포츠가 주를 이루며 대중에게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2002년 경정이라는 새로운 레포츠가 탄생하고 대중 앞에 선보이며 수상 스포츠의 새 시대를 열었다. 20년이라는 시간동안 많은 기록들이 작성되며 새로운 역사는 계속되고 있다.

 

경정 최초 첫 승을 거둔 정인교(1B1 57), 그랑프리 3연속 우승이라는 전대미문의 기록을 세운 배혜민(7A1 42), 경정선수 최초 500승의 대기록을 세우며 더 높은 곳을 향해 달리고 있는 김종민(2A1 46) 등의 기록들이 쓰이고 있는 가운데 400승 이상을 기록 중인 길현태(1438)를 선두로 한 4, 300승 이상을 기록 중인 권명호(1399) 13명 그리고 200승 이상을 기록 중인 박정아(3299) 20명은 큰 기복 없이 꾸준한 성적으로 경주를 이끌어 나가고 있다.

 

그 중 지난 231일차(68)에서 개인통산 200승 고지를 넘어 뜻깊은 기록을 쓰고 있는 선수가 있다. 바로 구현구(4A2 45).

 

구현구는 20054기로 경정에 입문했으며 데뷔 첫 해 12승을 기록하며 4기를 대표하는 선수로 각광을 받았다. 평균 스타트타임은 0.31초로 선두권은 아니지만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1턴 전개와 강한 승부근성으로 팬들에게 각인되어왔다.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200612, 200724, 200818승을 기록했는데 특히 2007시즌에는 쟁쟁한 13기 선배의 도전을 뿌리치고 동기생 중 가장 먼저 쿠리하라배를 우승하는 영광까지 얻었다.

 

이후 다소 주춤한 성적을 기록하며 고전하는 모습을 보인다. 플라잉(사전출발위반)이 잘 나가던 그의 발목을 잡은 것이다. 선수생활 중 두 자릿수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던 5시즌 모두 플라잉이 원인이 됐다.

 

구현구는 현재까지 18시즌을 보내며 플라잉 8, 주선보류 2회로 선수생활 자체의 위기도 있었으나 승부근성 만큼은 항상 최고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래서인지 2012시즌 슬럼프에서 벗어나 다시 한 번 최상의 경기력을 선보이게 된다. 평균 스타트타임 0.25초로 총 65회 출전 중 119, 214, 315회로 승률 29.7%를 기록했고 특히 5년 만에 대상경주(스포츠월드배) 우승과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3위를 차지하게 된다.

 

올 시즌 23회차까지 총 32회 출전에 15, 28, 38회로 3연대율 65.6%를 기록하고 있는 구현구는 과거 화려했던 시기의 명성에 다시 한 번 다가가기 위해 자신의 장점인 안정된 선회력을 바탕으로 그간의 노하우를 접목한 스타트 감각을 접목해 최상의 경기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부단히 자기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이서범 경정코리아 분석위원은 구현구 선수는 신인시절부터 근성 있는 모습을 보여줘 전문가뿐만 아니라 고객에게도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는 선수로 출전하는 경주에서 보여주는 적극적인 승부근성과 탄탄한 경기력은 항상 기대감으로 다가온다. 앞으로 구현구의 상승세에 관심을 가져볼만 하다.”라고 전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