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륜> 혼전 경주도 해답은 있다!
작성일
2022-06-10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3131
<경륜> 혼전 경주도 해답은 있다! 썸네일

올해 경륜 경주는 역대 유래를 찾을 수 없을 만큼 혼전 경주가 거듭되고 있다.

 

과거 각 지역대결, 범 수도권과 경상권, 호남권의 연합 대결 등 자존심 대결이 뜨거웠지만 지금은 지역을 불문하고 파업에 동참해 경주에 출전하지 않았던 선수들과 기존 경주를 펼쳤던 선수들 간의 뜨거운 대결이 펼쳐지며 흐름을 쉽사리 예측하기 힘들다.

 

그래도 과거엔 지역대결을 펼치더라도 득점이나 기량을 인정하는 모양새였으나 지금은 득점, 기량을 인정하기 보단 각자의 라인을 구축해 정면대결을 펼치는 등 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그렇다면 이처럼 혼전 경주가 펼쳐지는데 과거처럼 득점만 본다거나 기량을 우선하는 경기 추리를 피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해답을 찾을 필요가 있겠다.

 

수적 우위를 점한 라인을 공략하라!

 

현재 경륜 경주는 7인제 경주라 어디든 수적 우위를 가져가는 라인은 발생할 수밖에 없다. 따라서 어느 라인이 수적으로 유리한지를 파악한다면 조금은 경주를 추리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겠다.

 

특히 결승전에서 이런 현상은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올해 21회차까지 광명, 창원, 부산 결승전에서 선발급은 파업에 동참했던 선수들이 24번의 우승을 차지했고 비파업 선수들이 17번을 가져갔으며 우수급은 반대로 비파업 선수들이 32번 파업선수들이 11번의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특선급은 아무래도 비파업세력이 워낙 강세라 선수 이름만 바뀌었을 뿐 비파업 선수들이 우승을 차지했다.

 

선발급은 아무래도 파업선수들 중 강급자가 다수 포진되어 있었기에 다소 경기력은 떨어졌지만 수적 우위를 가져가며 경기를 주도할 수 있었고 우수급은 기량과 경기감각이 뛰어난 비파업선수들이 다수 포진되어 결승전에 많이 올라가면서 파업선수들이 극복하는데 애로를 많이 느낀 것으로 보인다.

 

어느 라인에 기량이 출중한지를 따져보자!

 

수적으로 불리한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은 기량 출중한 선수들이 해결사로 나서면 된다. 58일 부산에서 펼쳐진 우수급 결승전을 예로 보면 당시 파업선수가 5명에 비파업선수가 2명이었다. 특히 정현수(26기 계양)가 포진된 파업세력의 우세가 점쳐졌으나 박진철(22기 경남개인)이 젖히기로 세력을 무력화 시키며 우승 차지했고 그 뒤를 문인재(24기 금정)가 따라 들어오며 비파업세력의 완승을 이끈바 있다.

 

51일 광명 선발급 결승전은 배석현(26기 세종)을 제외하고 모두가 파업선수들이었는데 배석현의 선행으로 뒤따른 경쟁 상대들을 모두 따돌리고 우승을 기록한바 있다.

 

그 외의 경주들도 파업선수들이나 비파업선수들 중 강자가 포진된 라인에서 다수의 우승을 기록하거나 아예 1, 2, 3착까지 싹쓸이하는 경향도 보였다는 점은 눈여겨 볼 부분이다.

 

요일마다 경쟁해야하는 이유는 있다!

 

선수들이 요일을 가리지 않고 매 경주 경쟁을 벌이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금요경주는 기선제압을 해야 토, 일요일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토요경주는 결승전이 걸려 있고 경주수의 확대로 우승 아니면 자력으로 결승진출이 보장되지 않는다. 또한 어떻게든 결승전을 자신들이 유리하게 가져가기 위해선 각자의 라인을 최대한 끌어 올려야하는 등 다양한 이해관계가 얽혀 있어 경쟁 심리가 심해지고 있다.

 

일요경주도 마지막까지 자존심을 세워야하고 특히 향후 게임을 위해서 보여주기 식으로 경기를 펼치는 경향도 보이고 있다.

 

명품경륜 승부사 김순규 수석기자는 역대 유래를 찾아보기 힘든 혼전 경주가 속출하고 있다. 이들의 자존심 대결은 당장 몇 회차, 몇 달이 지나도 끝날 기미가 보이질 않는다. 따라서 최근 현상을 잘 파악하고 신중한 공략에 나서야겠다. 어느 라인이 유리한지, 강자가 포진된 라인이 어디인지, 최근 컨디션 좋은 선수가 어떤 전법을 구사하는지 등을 면밀히 따져보면서 해답을 찾아갈 필요가 있다. 예전처럼 줄서기대로나 득점, 기량을 맹신하는 것은 반드시 피해야 하겠다.”고 조언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