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륜> 임채빈, 별들의 제전!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왕중왕전 접수!
작성일
2022-06-29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4682
<경륜> 임채빈, 별들의 제전!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왕중왕전 접수! 썸네일

55연승, 대상 무패 신기록은 여전히 진행 중!

라이벌 정종진 간발의 차로 2, 또 다시 고배!

 

벨로드롬의 그 많은 별들도 임채빈 앞에선 빛을 잃었다.

 

경륜계 타노스로 불리는 임채빈(2531세 수성)이 코로나 팬데믹 후 3년 만에 재개된 2022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경륜 왕중왕전을 접수하며 또 다시 경륜계의 새 역사를 썼다.

 

기존 52연승에서 3승을 추가해 숫자를 55로 늘렸고 신인으로 데뷔 후 대상경주 무패 기록도 이어가고 있다.

 

이미 넘사벽으로 꼽히던 정종진의 50연승을 가뿐히 넘어선 임채빈에게 이제 남은 것은 1999년 엄인영이 기록한 시즌 100%의 연대율, 이명현의 대상경주 7회 연속 우승이다.

하지만 지금 같은 기세라면 승률 100%와 함께 출전하는 대상 모두를 싹쓸이해도 이상할 게 없다는 게 주된 반응이다.

 

역시 임채빈! 시작부터 남달랐다. 첫날 금요 예선에서 다분히 의도적으로 선행을 나선 임채빈은 333미터 17.58, 200미터 10.53초의 경이로운 기록으로 주위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고 다음날 준결승에선 주전법인 젖히기를 구사하며 마치 결승을 대비해 본인의 칼날을 다듬는 모습이었다.

 

결승도 임채빈 다웠다. 우선 편성 자체가 결코 유리하다 볼 수 없었다. 동서울 2명과 김포 2명 그리고 데뷔 후 1패를 안긴 양승원이 포함됐기에 지금껏 경험했던 이전 대상경주보다 긴장을 끈을 놓을 수 없었다.

 

하지만 임채빈은 유일 대항마로 꼽히는 정종진을 아예 초반부터 뒤로 붙이고 강력한 자력 승부를 시도했다. 이는 마치 칠테면 쳐봐라’, ‘잡을테면 잡아봐란 식, 임채빈 특유의 정공법이다.

 

상대가 누가됐던 크게 견제하거나 요령을 피지 않는 임채빈만의 전매특허와 다를 바가 없다. 경기를 지켜본 전문가들도 이구동성 임채빈의 경기력 그리고 꾸준히 쏟아내는 결과들을 믿기 어렵다며 혀를 내둘렀다.

 

엄청난 노력과 타고난 건각은 기본이며 큰 경기를 대하는 멘탈적인 부분이나 자기 관리도 역대 어느 강자와 비교해 손색이 없다는 평가다. 여기에 묻지마 선행같은 적당한 쇼맨십은 실력 못지않게 많은 인기를 누리는 비결이기도 하다. 모든 걸 다 갖춘 셈이다.

 

이날 예상지 최강경륜박창현 발행인은 실전 경력이 채 2년도 되지 않은 신예급 선수에 대한 관심이 이제 몇 승을 더 추가하느냐가 아닌 언제 무너지느냐로 바뀐 것이 경악할 상황이라 표현했다.

 

한편 임채빈 데뷔이전 벨로드롬을 호령하다 권좌를 내준 정종진은 이날 0.01초 뒤진 2착을 기록해 점점 격차를 좁혀가는 모습으로 팬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는 완패에 가까웠던 이전 두 경기와 달리 자력 승부로 맞선 직전 경주를 포함할 때 점점 진화되거나 다소 팽팽한 느낌도 주었기 때문이다.

두 선수의 라이벌전이 완전히 끝나지 않음을 암시하고 있어 다음 대상경주의 이슈메이커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기대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