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정> 절치부심 이경섭, 반등 성공할까?
작성일
2022-04-13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1991
<경정> 절치부심 이경섭, 반등 성공할까? 썸네일

최근 경정 경주가 정상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3년 만에 열리는 대상경정에 선수뿐만 아니라 고객들도 적잖은 기대감에 차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김종민, 조성인, 김효년, 김현철, 류석현, 손지영, 김정구, 이용세, 손동민, 심상철이 다승 10위권 안에서 좋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반면 과거의 화려했던 성적에 미치지 못하는 선수들도 상당수다.

 

과거 성적에 견주어 다소 아쉬운 성적표를 보이고 있는 선수 중 이경섭(10A2 39) 선수가 있다. 올 시즌 14회차가 지난 현재 총 18회 출전 중 12, 26, 31회를 기록하고 있다.

 

이경섭은 2011년 경정선수로 입문 후 올 시즌까지 통산 77승을 기록 중에 있는데 가장 좋은 성적을 쌓아올린 2019년이 역대 최고의 해로 꼽힌다. 2019년 이경섭의 성적은 119, 217, 321회였으며 평균스타트 0.21, 승률 23.2%, 연대율 43.9%, 삼연대율 69.5%를 기록했다.

 

특히 단 한 차례의 플라잉(사전출발)도 없이 안정적인 경주를 펼치며 생애 첫 쿠리하라배 결승에도 진출하는 등 뛰어난 강자의 실력을 뽐낸 바 있다.

 

이경섭은 중앙대학교 사회체육학과를 졸업한 후 지인을 통해 경정 선수로 입문했다. 입문 첫 해에는 3승으로 출발했으나 다음해에는 단 1승도 기록하지 못하면서 신인으로서 높은 벽을 실감하는 힘든 해를 보냈다.

 

그러나 실망스러운 성적표에 낙심하거나 좌절했다기 보다는 본인의 단점을 차근차근 보완해 나가는데 집중했다. 신인시절부터 0.20초대를 기록했던 스타트에서의 장점은 유지하면서 그간 빈번히 고전해왔던 1턴에서의 성급했던 전개를 고치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경주 영상과 상위권 선수들의 경주 전개를 세밀하게 분석하며 경기력 향상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그래서인지 20135승을 시작으로 2016년 생애 첫 한 시즌 두 자리 승수인 13승을 기록하며 임태경 선수와 10기를 대표하는 선수로 서서히 두각을 나타냈다.

 

이후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면서 경주에 출전했으나 코로나 벽에 부딪친 휴장으로 장기간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안타까운 시간이 속절없이 흘러갔다. 그러나 이경섭은 이 기간 동안에도 자신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이미지 트레이닝과 경기력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 프로펠러의 중요성을 깨닫고 펠러 정비에 집중했다.

 

이경섭은 올해 2번의 우승만을 기록하고 있어 고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 설상가상 지난 14회차 출발위반으로 인한 출전정지로 마음을 썩이면서 절치부심하고 있으나 그의 경정에 대한 애정과 꾸준한 노력, 경기력 향상을 위한 깊은 고민 등은 앞으로의 향방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고 있다.

 

인터뷰에서 이경섭은 경정에 대한 열정과 자부심은 누구보다 뜨겁다.”면서 현재는 다소 어려움이 있으나 그동안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경기력 향상을 꾀하고 있다. 이번 출발위반은 새로운 펠러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아쉬움이 많으나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머지않아 그간의 노력이 경주 성적으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또한 단기간 반짝하는 선수보다 오래도록 고객분들이 기억하는 선수로 남고자 한다. 이를 위해 앞으로도 끊임없이 노력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이서범 경정코리아 분석위원은 이경섭 선수는 현재까지 큰 두각을 보이지 못하고 있지만 소리 없이 강한 선수라 생각한다.”“2019년의 화려했던 시간을 다시 한 번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