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륜> 2021시즌 경륜선수 상금 Top 10
작성일
2022-01-13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3006
<경륜> 2021시즌 경륜선수 상금 Top 10 썸네일

임채빈, 2021시즌 상금 24,858만원으로 경륜선수 중 가장 많이 벌어들여

정정교, 인치환, 정재원, 공태민 선수 상금순위 Top10 진입

 

지난해 벨로드롬의 최종 승자를 가리는 “2021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경륜을 비롯해 연간 열린 3번의 모든 대상경륜에서 우승을 차지한 임채빈(2531세 수성) 선수가 2021시즌 상금왕을 차지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경주사업총괄본부는 임채빈 선수가 상금 24,858만원을 획득하며 지난해 경륜선수 중 가장 많은 상금을 벌어들였다고 밝혔다. 정상적인 경주를 진행했던 지난 2019년 상금왕인 정종진(29,304만원)과는 다소 차이가 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총 경주 수와 대상경주 축소 등 상황을 감안한다면 결코 뒤처지지 않는 결과를 보였다.

 

임채빈에 이어 상금 2위를 차지한 선수는 정하늘(2132세 동서울)18,085만원을 획득하며 2019시즌에 비해 순위를 2단계 끌어올렸다. 3위는 정정교(2132세 김포)2위와 근소한 차이인 18,064만원을 받았다.

 

또한 4위는 인치환(1739세 김포)으로 17,272만원을 획득했으며 5위는 16,552만원을 받은 황승호(1936세 김포), 6위는 16,061만원의 신은섭(1835세 동서울), 7위는 15,972만원의 정재원(1936세 김포)이 차지했다.

 

8위에는 정종진(2035세 김포)14,696만원, 9위는 공태민(2433세 김포)14,491만원, 10위는 정해민(2232세 동서울)14,230만원을 차지했다.

 

이들 중 정정교, 인치환, 정재원, 공태민 선수는 처음으로 상금순위 Top10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한편 2021년 특선급 평균상금은 6,848만원으로 집계됐다. 201913,012만원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하락하였으나 이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20211회차부터 7회차와 16회차부터 21회차를 휴장했고 경주 수 또한 광명기준 6경주(2191031), 7경주, 9경주, 12경주로 순차적으로 늘어나는 등 정상적인 경주를 운영하지 못한 결과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작년부터 시작된 온라인 발매로 외부 환경변화와 관계없이 경주가 지속가능하게 돼 2022시즌은 선수들의 출전횟수와 상금 모두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것이라 예상된다.

 

2021년 경륜선수 상금 Top10

(단위: )

 

순위

선 수 명

기수

등급

상금총액

훈련지

1

임 채 빈

25

SS

248,583,200

수성

2

정 하 늘

21

SS

180,848,200

동서울

3

정 정 교

21

S1

180,640,300

김포

4

인 치 환

17

S1

172,717,900

김포

5

황 승 호

19

S1

165,520,200

김포

6

신 은 섭

18

S1

160,607,800

동서울

7

정 재 원

19

S1

159,719,100

김포

8

정 종 진

20

SS

146,961,300

김포

9

공 태 민

24

S1

144,909,700

김포

10

정 해 민

22

S1

142,295,500

동서울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