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륜> 2022시즌 상반기 등급심사 발표
작성일
2022-01-06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3369
<경륜> 2022시즌 상반기 등급심사 발표 썸네일

그랑프리 챔피언 임채빈 슈퍼특선(SS) 승급, 특선 붙박이 김영섭 우수급 강급

공백기가 있었던 승강급 선수들의 전력 의심

강급자 중 마크추입형들은 옥석을 고르는 안목 필요

 

2021619일부터 20211212일 성적을 토대로 2022년 상반기 경륜선수 등급 조정이 이뤄졌다. 승급은 35, 강급은 43명으로 총 78명의 승강급이 이뤄졌다.

 

코로나19 공백기로 경륜이 잠시 멈춰 섰다가 20206월 하반기 등급 조정이후 인 점을 감안하면 오랜만이다. 이번 등급 조정은 공백기이후 복귀하거나 곧 복귀를 앞둔 선수들이 대거 등급변동이 이루어졌다는 점을 꼽을 수 있겠다.

 

경륜 팬들의 가장 큰 관심사인 슈퍼특선(SS)2021시즌 그랑프리 챔피언과 대상경륜 2연패에 빛나는 임채빈이 새로 승급한 반면 부상과 함께 전법적 한계를 노출한 신은섭이 S1반으로 강등이 되었다. 성낙송, 정종진, 정하늘, 황인혁은 슈퍼특선 자리를 방어했다. 사실상 임채빈의 일인천하 평정 속에 나머지 선수들의 경합 구도로 이뤄질 판도가 전망된다.

 

한편 올 시즌 데뷔한 26기 신인들 중 우수급이었던 방극산, 이태운, 정현수 등이 특선급 진출에 실패하며 잔류했고 김영수, 김주석, 박지웅, 배수철은 이미 특별승급을 통해 우수급에 진출 했으며 이번 등급 조정에서 강동규, 김다빈, 박종태, 전경호가 그 뒤를 따랐다.

 

특선급 승급에 성공한 10명의 선수 중 윤현구가 S2반으로 올라갔으나 이전에 특별강급을 한 경험이 있고 생애 처음 특선급 진출인 25기 강성욱, 유다훈의 긴 공백기와 기복이 심한 김민호의 활약은 미지수다. 또한 첫 특선급 진출인 23기 박준성과 오랫동안 우수급 붙박이였던 홍의철도 관찰 대상들이다.

 

우수급으로 승급된 선수는 25명이다. 그 중 24기 임요한이 처음으로 우수급에 진출했는데 공백기는 있으나 복귀 시 활약이 기대되고 전경호, 강동규, 윤승규 등 26기 신인을 제외하면 우수와 선발을 잦게 왕래했던 선수들로 기대는 미지수다.

 

특선에서 우수로 강급이 된 선수는 18명이다. 오랫동안 특선급 붙박이로 한 때 수도권 수장으로 활동했던 8기 김영섭이 세월 앞에 장사 없다라는 듯 강급자 명단에 포함되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강급된 선수들 중 자력승부형들의 선전 기대와 함께 경주운영에 노련한 마크추입형들도 제 역할을 다할 것으로 보이고 있으나 공백기가 있는 선수들은 당일 컨디션을 관찰할 필요가 있다.

 

우수에서 선발로 강급이 된 선수들은 대부분 우수와 선발을 왕래했던 선수들로 자력승부를 갖춘 선수들의 선전은 기대되고 있으나 전형적인 마크추입형들은 기복이 심할 수 있어 경륜 팬들의 베팅 전략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경륜위너스 박정우 예상부장은 제일 먼저, 코로나 휴장과 개인적인 사정으로 공백기가 있었던 승강급 선수들의 전력이 의심스럽다. 과거 성적을 맹신하지 말고 최근 경주경험이 많았던 선수들 위주로 신뢰를 하면서 베팅전략을 세워야겠다.’라며 강급자들 중 자력승부형 강자 외 뒷심 유지 기복을 노출했던 선수와 전형적인 마크추입형들은 옥석을 고르는 안목이 필요할 때다.’라고 전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