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정> 나종호, 16기 신인왕전 특별경정 우승
작성일
2021-12-03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1786
<경정> 나종호, 16기 신인왕전 특별경정 우승 썸네일

지난 24일 미사리경정장에서 열린 16기 신인왕전 특별경정에서 나종호 선수가 우승을 차지하며 상금 5백만원의 주인공이 됐다.

 

1코스를 배정받아 출전한 나종호 선수는 0.03초의 스타트 집중력을 발휘하며 인빠지기 전개로 초반 주도를 놓치지 않고 제일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며 단상의 가장 높은 자리에 올라섰고 그 뒤로 찌르기 전개를 펼친 김보경(A2 28) 선수가 2, 아웃코스에 출전한 염윤정(B1 34) 선수가 휘감아찌르기로 3착을 거머쥐었다.

 

16개월간의 후보생 생활과 프로선수로 입문해 알에서 나와 병아리가 된 신인 선수들에게 이번 신인왕전을 맞이하는 각오는 남달랐다.

 

신인왕타이틀은 선수생활 중 딱 한 번 받을 수 있는 상인만큼 여타 대상경주와 비교해 그 의미가 확연히 다르다. 그렇다보니 출전 선수들의 강한 승부의지로 치열한 순위권 경합이 예상됐고 실전에서도 한 치의 양보 없는 접전을 펼쳐 고객들의 환호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우승을 차지한 나종호 선수는 입문 초창기부터 스타트 집중력이 좋아 경정 전문가들에게 인정을 받아 왔다. 2020년 평균 스타트 0.28, 7회 출전 중 12, 22, 31회를 기록하며 경정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올 시즌 또한 강력한 스타트(평균 스타트 0.17)를 앞세워 기존 선배기수와의 편성에서도 자신의 경주를 펼치며 현재까지 34회 출전 중 14, 25, 38회를 기록하며 동기생 중 전동욱(B1 31) 선수와 함께 16기를 대표하고 있다.

 

절정의 스타트를 통해 좋은 성적을 보이지만 아쉬움도 있다. 현재 통산 6승으로 성적을 좀 더 깊숙이 분석해보면 1코스 4, 2코스 1, 5코스 1승으로 12코스 입상 확률은 상당히 좋지만 나머지 코스에서의 입상은 거의 없다는 점이다. 5코스 1승도 동기생과의 경주에서 거둔 성적으로 선배기수와의 경기 중 36코스 출전에서는 단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있다.

 

선수 본인도 잘 알고 있겠지만 인코스를 제외한 다른 코스에서는 스타트 이후 1턴에서의 불안한 선회로 인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나종호 선수도 이러한 본인의 단점을 알고 있기에 경기를 마친 이후 본인의 경기영상과 강자들의 경주를 비교해 보며 부족한 부분을 찾아 보완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일문일답에서 나 선수는 우수한 스타트감에 대해 수위, 온도, 습도 등을 참고하고 아울러 공중선까지 활용해 스타트를 하고 있는데 그 부분이 잘 맞아 떨어지고 있는 것 같다며 롤모델로 조인성(A1 1234), 심상철(A1 734) 선수를 뽑았는데 두 선수 모두 제가 부족한 1턴 전개력이 상당히 뛰어나고 매 경주 파이팅 넘치는 경주를 보여줘 선망의 대상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차지하고 싶은 대상경주에 대해서는 경정선수라면 누구나 꿈꾸는 그랑프리 트로피라 생각 한다아직 햇병아리 수준이지만 지금처럼 안정적인 경주를 통해 A등급을 유지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고 더욱 노력해서 연말 최종결승에 도전하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마지막으로 나 선수를 아껴주시는 팬들에게 이제 첫 걸음마를 시작한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시는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팬 여러분들을 실망시키지 않는 선수가 되고자 선수생활을 마치는 날까지 초심을 잃지 않겠다. 지켜봐주시고 16기 동기생들에게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