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정> 2021 시즌 타이틀 경쟁 치열!
작성일
2021-10-08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1663
<경정> 2021 시즌 타이틀 경쟁 치열! 썸네일

지난주 35회차가 끝나며 2021시즌도 중간 반환점을 훌쩍 넘어 후반기를 달려가고 있다. 코로나19 시국이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서 하루 8개 경주에서 15개 경주까지 늘리며 경주 분위기만큼은 예전의 모습을 되찾았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 올 시즌은 다승, 상금 등 각 부문 타이틀 경쟁에 치열한 접전이 펼쳐지고 있어 한회차가 끝날 때마다 순위가 바뀔 정도이다.

 

다승부문은 뜻하지 않은 플라잉 사태로 인해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혼전 양상으로 변했다. 시즌 14승으로 단독 선두를 달리던 심상철(7)과 지난 35회차에서 2승을 추가하며 13승으로 바짝 추격했던 김민천이 모두 플라잉이라는 암초를 만나 당분간 출전 공백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10승으로 다승 공동 3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김종민(2), 김완석(10), 김민준(13), 조성인(12), 김민길(8) 등 내로라하는 강자들도 심상철과 김민천이 잠시 자리를 비운 틈에 얼마든지 선두권을 노릴 수 있는 상황이 펼쳐진 것이다.

 

물론 심상철과 김민천은 복귀이후에도 여전히 선두권 형성이 예상되지만 경기력이 계속해서 이어질지는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따라서 다승왕 경쟁은 시즌 막판까지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김민천, 김민길 형제가 다승랭킹 10위 안에 모두 포함되어 있다는 것도 눈여겨 볼만하다.

 

또한 상금 부문의 경쟁도 다승 못지않게 치열한 상황이다. 1위부터 10위까지 수득 상금이 몇 백만 원 밖에 차이가 나지 않아 출전 횟수에 따라 순위가 갈리는 상황이라고 볼 수 있겠다.

 

코로나 시국으로 인해 우승 상금이 큰 대상 경주가 치러지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데 38회차(102021)에 올 시즌 첫 대상경주이라 할 수 있는 쿠리하라배 특별경정이 펼쳐지는 만큼 상금 부문에서 우열을 가릴 수 있는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심상철과 김민천 선수 모두 플라잉 제재로 인해 출전 여부가 불투명하기 때문에 이번 쿠리하라배의 결과에 따라 상금 부문에서 대반전이 일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겠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타이틀 경쟁에 있어서 여자 선수들의 활약이 다소 부족하다는 점이다. 시즌 초반 온라인 경주 비중이 높았음에도 불구하고 올해는 유독 여자 선수들의 활약상이 예년 시즌만 못하다. 김인혜(12) 정도가 다승이나 상금부문에서 유일하게 10위권 안에 들며 여성 선수들의 체면을 살려주고 있는 셈이다.

 

전문가들은 올해는 시즌 초반부터 한두 명의 선수가 독주하는 양상이 아니기 때문에 시즌 막판까지 치열한 타이틀 경쟁이 펼쳐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따라서 팬들도 이러한 순위 다툼에 관심을 기울여 보는 것도 경정을 즐기는데 있어 소소한 즐거움을 줄 수 있겠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