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본부소개 홍보자료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정> 미사리 스타트 경계령!
작성일
2021-09-10
작성자
박상협
조회수
1350
<경정> 미사리 스타트 경계령! 썸네일

무더웠던 여름을 지나 선선해진 가을의 초입으로 들어선 미사리 경정장에 플라잉(F, 사전출발) 경계령이 내려졌다. 발단은 지난 825일에 펼쳐진 30회차 수요 경주. 하루 동안 무려 6명의 선수가 플라잉 위반을 한 것이다. 특히 수요 2경주에서는 김도휘, 정주현, 이재학, 강영길 등 네 명의 선수가 한꺼번에 위반을 해 단승식을 제외한 모든 승식이 환불되고 말았다.

 

경정경주의 정상적인 스타트는 대기 행동 상태에서 01.0초 안에 스타트 라인을 통과해야하는데 플라잉 스타트는 0초보다 먼저 스타트 라인을 통과하는 것을 말한다.

플라잉 위반을 한 선수와 관련된 모든 경주권 구매금액은 환불 되고 선수 본인에게도 위반에 대한 제재(출전 정지, 벌점, 유예기간)가 주어진다.

 

그렇다고 플라잉이 무서워 스타트 승부를 포기하기는 쉽지 않다. 몇몇 스타급 강자와 신인 선수들을 제외하고는 어느 정도 기량이 평준화된 상태이고 경주거리가 두 바퀴(1,200m)로 고정되면서 순위 역전을 노릴 수 있는 기회도 줄어든 만큼 초반부터 승기를 잡기 위해 더욱 스타트 승부에 매달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편성 면에서도 올 시즌은 유독 한 회차에 점수 상위 모터 또는 하위의 모터가 몰아서 출전하고 있다. 때문에 스타트에 대한 중요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고 이에 비례해 플라잉 위반 위험성도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무더기 플라잉 사고가 나오면 한동안 경기력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30회차 대량 플라잉 사태 이후 31회차에서 선수들의 스타트 편차가 유독 심했는데 평소 스타트 승부에 자신이 없거나 플라잉 유예기간(플라잉을 한 날부터 2년 동안의 유예기간을 두고 그동안 위반을 하지 않으면 소멸되지만 2년 안에 다시 플라잉을 하게 된다면 자동으로 주선보류 1회가 추가)이 남아 있는 선수들의 경우 아무래도 적극적인 스타트 승부를 펼치기 어렵게 된 것이다.

 

또한 최근에는 날씨에 따른 요인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가을로 접어들며 전반적으로 수온이 낮아졌기 때문에 여름철에 비해 경주의 스피드가 다소 올라간 상태이다. 즉 더운 날씨 상황에서와 같이 스타트를 할 경우 생각보다 빠르게 나올 수 있다는 말이다. 이처럼 계절이 막 바뀌는 시점에서는 경험이 적은 선수들의 경우 스타트에 적응하기가 쉽지 않을 수도 있다.

 

전문가들도 당분간 선수들의 스타트 컨디션을 좀 더 꼼꼼하게 살펴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라면서 선수들의 스타트 컨디션은 훈련을 통해 확실히 알 수 있는데 현재 코로나 여파로 인해 일반인들이 훈련을 참관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베팅 전 경정 홈페이지나 관련 가이드 등을 통해 훈련 상태만큼은 확실하게 체크하고 가는 것이 좋을 것 이다라고 말한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