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본부소개 홍보자료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임채빈, 경륜 팬들이 즐거워하는 경주 선보이겠다!
작성일
2021-06-05
작성자
박병학
조회수
3111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REGO5868.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617pixel, 세로 147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1년 05월 30일 오후 3:40

임채빈이 3일 연속 강력한 자력 선행 승부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지난 30일 특선급 결승 경주로 임채빈(5, 노란색)이 결승선을 향해 힘차게 페달을 밟고 있다


강력한 선행 승부로 역시 임채빈이라는 찬사 받아

지난 28일 경륜 경주에 임채빈(S1 25기 수성 30)이 출전했다. 임채빈이 등장하면 여느 때보다 경륜 팬들의 관심이 높은데 이번 회차에서도 역동적인 경주를 선보이며 역시 임채빈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지난 3월 제11회차 경주에 나선 그는 슈퍼특선급 황인혁(SS 21기 세종 33)과 성낙송(SS 21기 상남 31) 그리고 박병하(S1 13기 양주 40)를 뒤에 두고 강력한 자력 선행을 구사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많은 경륜 팬들을 놀라게 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실전 경주 감각이 떨어졌을까 하는 우려는 말 그대로 우려에 지나지 않았다. 때문에 이번 회차 경주에 출전하는 임채빈이 과연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하는 팬들이 많았다.

 

3일 연속 괴력 발휘하며 강력한 경쟁자들 제치고 우승 차지

이번 22회차(5.2830) 경주도 임채빈다운 경주를 보여줬다. 임채빈이 출전하는 여느 경주와 마찬가지로 강력한 선행 승부를 앞세워 금·토 예선 경주에서 1위를 차지한 그는 일요일 결승 경주에서도 괴력을 발휘하며 연승을 이어 나갔다. 특히 일요일 결승전은 슈퍼특선 정하늘(SS 21기 동서울 31)과 하루 전 토요 경주에서 임채빈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정정교(S1 21기 김포 31) 김현경(S1 11기 유성 40) 등 강자들이 출전해 쉽게 임채빈의 우승을 점치기 어려웠다.

 

하지만 임채빈은 선두유도원 퇴피 후 여지없이 강력한 경쟁자인 정하늘과 정정교를 차례차례 제치고 한 바퀴 가까이 선행을 선보이며 당당히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역시 기대에 완벽히 부응하는 경주력을 경륜 팬들에게 보여줬다.

 

경륜 팬들이 즐거워하는 경주 선보이고 연말 그랑프리 대상 경륜 도전할 것

경주를 마치고 가진 인터뷰에서 임채빈에게 결승전 전략에 대해 물어보니 특별한 전략을 생각한다기 보다 결승전에 올라오는 선수들 모두 훌륭한 기량을 가졌기 때문에 순리대로 경주에 임하자는 생각을 가졌는데 좋은 결과 있었던 거 같다라며 앞으로도 경륜 팬들이 즐거워하는 경주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올해 계획은 매 경주 최선을 다해 연말 그랑프리 대상 경륜에 도전해 보고 싶다고 전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