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본부소개 홍보자료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륜> 강자의 스타일에 따라 각 팀의 색깔이 결정된다!
작성일
2021-05-31
작성자
박병학
조회수
222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1. 경륜 사진.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860pixel, 세로 2905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9년 08월 11일 오후 3:35

 

팀 내 강자의 스타일에 따라 팀 색깔이 결정된다.

스포츠에서 팀 색깔은 현재 선수들의 경주 습성을 대변해 주기도 하지만 미래의 경기에서 어떠한 스타일로 변화할지를 예측해 주는 척도가 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야구팀인 두산 같은 경우는 팀 마스코트인 곰에 비유해 뚝심의 야구라 불렸고 김인식 감독 시절엔 우동수 트리오를 위시한 거구 타자들이 즐비했던 터라 두산 씨름부라고 일컬어졌지만 김경문 감독 체제하에서는 빠른 발을 이용해 뛰는 야구를 시도해 팀 색깔을 변화시키며 두산 육상부라고 칭해지기도 했다.

그렇다면 현재 경륜 팀별 색깔을 분석해 향후 어떠한 유형의 팀으로 성장해 나갈지를 예측해 낼 수 있지 않겠는가? 과거 경륜 훈련지의 변천사를 보더라도 현재의 팀 색깔이 미래의 팀 색깔을 결정하는데 상당한 영향을 주었기에 오늘은 경륜 훈련팀마다 가진 개성을 살펴보며 팀 색깔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다.

 

특급 선행은 세종팀 동서울팀과 수성팀이 대표적

경륜에서 가장 매력 있는 작전 중 하나가 바로 선행 전법이다. 앞선에 홀로 나서 과감하게 한 바퀴를 끌고 가는 선수를 보면서 경륜 팬들은 희열을 느끼게 된다. 특유의 시원한 경주 운영으로 인해 선행 전법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청량감과 안정감을 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선행으로 가장 유명한 팀을 꼽으라면 주저 없이 세종팀을 꼽을 수 있겠다. 우수급 최고령자이면서 정신적 리더인 박종현 선수를 필두로 수장인 황인혁이 대표적인 선행형으로 새롭게 세종팀에 합류한 신인들 역시 박종현과 황인혁의 지도 아래 선행형으로 급성장 중이다. 이중 바턴을 이어받은 대표적인 선수로는 23기 임치형을 꼽을 수 있다. 초창기부터 선행을 앞세운 임치형은 선배인 황인혁을 롤 모델로 삼아 뼈를 깎는 체질 개선과 지구력 훈련을 통해 특선급에서도 인정받는 선행형 강자로 급성장했다. 이 밖에 22기 황준하 이성민, 23기 김관희 정태양 김환윤 등 젊은 피 선수 대부분이 선행을 주요 전법으로 두고 있다. 심지어 26기로 세종팀에 합류 예정인 김영수와 방극산도 황인혁과 임치형을 롤 모델로 삼고 있어 데뷔 이후 선행형으로 성장이 기대된다.

 

동서울팀도 정하늘 정해민을 필두로 선행색이 유난히 짙은 팀 중 하나다. 정신적 리더인 신은섭은 추입이 주요 전법이지만 나머지 선수들은 대부분 선행을 기본 작전에 두고 있다. 동서울팀이 선행에 특화될 수 있었던 이유를 살펴보면 세종팀과 맥락이 비슷하다. 기량이 뛰어난 정하늘이 선행 작전이나 훈련에 집중하면서 동료들인 정해민 전원규 박지영 곽현명 김주호 김제영 우성식 정상민 등도 선행을 주요 전법으로 가져가며 인원이 늘어났다.

 

지난해 경륜에 혜성처럼 나타난 괴물 임채빈이 합류한 수성팀은 새롭게 선행 군단에 합류한 팀이다. 한 바퀴 선행을 1791로 끌고 가는 괴력을 발휘하고 있는 25기 임채빈의 등장과 함께 25기 안창진도 선행형으로 급성장 중에 있다. 따라서 여기에 최근 2·3년 사이 수성팀에 합류한 김민준 노형균 배준호 송종훈 김우영 등 새내기 모두 선행을 주요 전법으로 구사하고 있으며 현재도 지구력 보강에 만전을 기하고 있어 향후 새로운 선행 강팀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

 

자력을 기반에 둔 자유형 많은 김포팀과 상남팀.

경륜 경기는 임기응변에 능한 선수들이 입상에 성공할 확률이 높은 대표적인 스포츠이다. 따라서 다양한 작전을 구사하는 선수들의 성적이 좋을 수밖에 없다. 현 경륜 최강자인 20기 정종진이 리더로 있는 김포팀은 한국 경륜 최강팀답게 다양한 전법을 시행하는 선수들이 모두 모여있는 집합체이다.

 

정종진은 본래 선행형으로 출발을 했지만 동물적인 감각을 바탕으로 젖히기 추입 등 모든 작전이 가능한 자유형 선수로 최고의 자리를 올라섰다. 자연스럽게 후배들도 정종진을 롤 모델로 삼으며 경주 습성 또한 비슷해지는 모양새다. 다만 최근 팀에 새롭게 합류한 선수들은 선행을 기반에 두고 있어 향후 현재의 기조에서 벗어나 자력형의 비중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경남권을 대표하는 상남팀도 다양한 각질을 보유한 선수들이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자유형의 대표 주자 중 한 명인 21기 성낙송 선수를 필두로 강진남 윤민우 김시진 박진영 이규민 등도 다양한 작전이 가능한 선수들이다.

 

이 밖에 김해A, 미원, 양주, 북광주, 미원 등도 다양한 각질의 선수들이 고르게 분포된 팀들이다.

 

상대를 활용하는 능력이 우수한 김해B팀과 전주팀.

상대를 활용하는 능력이 우수한 마크와 추입 승부에 능한 선수들이 다수 포진하고 있는 팀으로는 김해B팀과 전주팀이 손에 꼽힌다. 이들은 팀 내 최강자인 박용범과 최래선이 상대를 활용하는 작전에 주력하면서 팀원들도 자연스럽게 상대를 활용하는 작전에 익숙해져가는 모양새다. 현존 최고의 테크니션 중 한 명인 18기 박용범은 대부분의 입상을 마크와 추입 승부를 통해 만들어 내고 있다. 동료인 박진철이나 박철성 등도 비슷한 스타일로 구사하며 경주를 운영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전주팀도 스프린터 출신인 최래선의 전법이 상대를 활용하는 작전 비중이 높다 보니 동료들의 성향도 마크나 추입형 선수들이 많아지고 있다. 유지훈이나 유다훈 손동진 김유승 등 짧은 승부에 집중하는 선수들이 다수 분포되어 있으며 최래선과 동급인 이으뜸도 최근 승부거리가 짧아지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계양 부산 의정부 청평 가평 유성 대전 광주 등도 승부거리가 짧은 유형의 선수들의 비중이 높은 팀들이다.

 

최강경륜의 설경석 편집장은 팀 색깔은 대부분 팀의 리더인 강자의 경주 스타일에 의해 결정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하며 이는 새롭게 팀에 합류하는 선수들이 함께 훈련하는 강자를 롤 모델로 삼으면서 자연스럽게 롤 모델의 경주를 모방하거나 동일한 훈련 방식을 가져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 전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