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정> 부분 재개장 한 경정은 춘추전국시대
작성일
2021-06-21
작성자
박병학
조회수
2444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6기 전동욱.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688pixel, 세로 7024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9년 11월 26일 오후 1:20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6기 박민성.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760pixel, 세로 7132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9년 11월 26일 오후 0:48

16기 신인선수인 전동욱(왼쪽)과 박민성이 데뷔 후 나란히 첫승을 기록했다. 부분 재개장한 경정은 강자의 독주가 아닌 춘추전국시대 양상을 보이고 있다.


선수들의 열기 초여름 날씨 못지않게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어

잠시 멈췄던 경정이 지난 2일 제18회차를 시작으로 다시 열렸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인 서울과 경기도를 제외한 지방(대전, 천안, 창원, 부산 본장, 서면, 광복, 김해) 7개 지점에서 정원의 20% 고객만 입장이 가능하다. 하루 총 8개 경주로 온라인 스타트 방식 2개 경주와 플라잉 스타트 방식 6개 경주로 운영되고 있다. 비록 경주 수가 줄고 경주가 열리는 미사 경정장에 고객은 없지만 선수들의 열기 만큼은 초여름 날씨 못지 않게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강자의 독주가 아닌 춘추전국시대 양상 보여

그 대표적인 증거가 매 경주 쏟아지고 있는 혼전 양상이다. 올 시즌 많지 않은 경주 속에서 유독 이변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재개장 이후 18회차와 19회차의 분위기도 다르지 않았다. 에년과 다르게 믿을만한 강축이 없어 누구라도 입상이 가능한 춘추전국시대를 방불케하고 있다.

18회차에서의 쌍승식 평균 배당은 12.9배였고 19회차 쌍승식 평균 배당은 15.5배를 나타냈다. 온라인 스타트 경주는 나름 안정적인 배당 흐름이지만 플라잉 스타트 방식의 경기에서 상당히 많은 이변이 나오고 있는 셈이다.

 

선수들의 적극적인 승부욕 돋보여

최근 뿐만아니라 올 시즌 유독 이변이 많이 나오는 이유는 역시 선수들의 적극적인 승부욕을 꼽을 수 있겠다. 아무래도 잦은 휴장과 축소된 경주 수로 인해 선수들의 출전 횟수가 적다보니 그동안 상금에 목말라 있던 선수들이 출전 경기마다 입상을 위해 적극적인 승부를 펼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16기 전동욱과 박민성 데뷔 후 첫 승 올려

물론 18회차와 19회차에 출전한 선수들의 전력 차가 크지 않았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여기에 지난 9일 수요 3경주에서 자신의 시즌 첫 우승을 성공시킨 전동욱이나 10일 목요 3경주에서 첫 우승에 성공한 박민성 등 16기 막내 선수들의 깨알 같은 활약도 주목해 볼만한 점이다.

 

과감한 스타트, 사전출발 위반 조심해야

이처럼 선수들의 강한 승부욕이 경주를 예측하기 힘들 정도로 박빙의 승부를 펼치게 하고 있지만 무리한 승부로 인한 단점도 노출되고 있다. 69일 수요 4경주에서 손근성과 이휘동이 아웃 코스에서 다소 과감한 스타트 승부를 펼치다 두 선수 모두 나란히 사전 출발(F)을 하게 된 것이다. 특히 손근성의 경우 시즌 3연승으로 최고의 기세를 이어가던 중이었기 때문에 더욱 안타까운 사전출발 위반으로 보인다.

 

당분간 이러한 흐름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아웃코스 선수에게도 충분한 관심 기울여야

이러한 춘추전국시대 양상은 당분간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분석된다.

경정 윈저의 황영인 예상위원은 출전 횟수가 확실히 보장되기 어려운 시기이고 당분간 8경주 체재가 계속해서 이어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선수별로 실전에 참가할 기회가 많지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상금 수급을 위한 선수들의 적극적인 승부가 계속해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온라인 스타트 경주를 제외한 플라잉 스타트 방식의 경주에서는 충분히 이변 상황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라며 갈수록 1턴 마크 경합 상황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여 센터나 아웃코스에서 찌르기로 빈틈을 파고드는 선수가 의외로 어부지리를 얻을 가능성도 높은 만큼 모터만 어느 정도 받쳐준다면 아웃코스 선수에게도 충분한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