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륜> 중견 선수들의 빛나는 투혼
작성일
2021-04-30
작성자
박병학
조회수
314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9기 황종대 (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840pixel, 세로 576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4년 11월 21일 오후 11:40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0기 함동주 (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840pixel, 세로 576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4년 12월 05일 오후 11:21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13기 김원진 (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840pixel, 세로 576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4년 12월 26일 오후 13:48

재개장 기간 신인 선수들이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황종대 함동주 김원진(왼쪽부터) 중견 선수들이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신인들 강세 속에 눈에 띄는 중견 선수들 눈에 띄어

코로나19로 휴장과 재개장을 반복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경륜의 흐름을 보면 신인급 선수들의 대활약이 눈에 띈다. 특히 특선급을 제외한 선발급과 우수급에서 이러한 기조가 더욱 강하게 이어지고 있다. 예전만 해도 강축으로 인정받던 기존 강자들은 체력과 회복력에서 신인급 선수들에게 밀리며 경주의 조연 역할에 만족하는 수준이다. 하지만 이런 흐름 속에서도 2021년 투혼을 불사르며 선전을 펼치고 있는 중견 선수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선발급, 황종대와 함동주 경기력 상승세

선발급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황종대(B1 9기 광주 43)와 함동주(B1 10기 청평 39). 황종대는 올해 치러진 6번의 경주 중 5승을 기록하며 승률 83%를 기록하고 있다. 작년 우수급에서 선발급 강급 이후 승률이 33%였던 것과 비교할 수 없는 상승세다. 상승세의 원동력으로 전법 변화를 꼽을 수 있다. 전형적인 추입 승부에서 벗어나 자력승부를 장착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특히 창원 13회차 경주에 출전해 젖히기 우승을 비롯해 결승전에서는 한 바퀴 선행으로 충청권 연대 김덕찬(B2 8기 미원 43)과 동반입상까지 하는 자신감을 보였다.

 

함동주 역시 작년 33%의 저조한 승률과 달리 올해는 벌써 5승으로 83%의 승률을 기록 중이다. 연대율은 100%. 유일한 2착 승부가 창원 15회차 결승전에서의 선행승부일 만큼 매 시합마다 중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올해 기록한 입상 전법에서 선행 3회와 젖히기 2회를 기록할 만큼 신인급 선수들 이상으로 자력승부를 구사하고 있는데 성적으로도 연결되고 있어 고무적이다.

 

두 선수의 기세에는 못 미치지만 최성일(B1 10기 광주 43) 또한 투혼을 불사르는 경기력을 펼치고 있다. 결승전 입상을 포함해 올해 승률 33% 연대율 100%를 기록 중이다. 인지도를 뛰어넘어 입상할 만큼 작년보다 향상된 선행력을 구사한 점이 눈길을 끈다.

 

우수급, 이용희와 김원진 승률 100%

선발급에서 자력승부를 보강한 중견 선수들이 선전을 했다면 우수급에서는 다른 성향의 중견 선수들이 선전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적인 선수로 이용희(A1 13기 동서울 40)를 꼽을 수 있다. 올해 치러진 6번의 시합에서 모두 우승하며 승률 100%를 기록 중인데 오직 추입승부로만 이뤄낸 성적이다. 마크 추입형들은 선행형 타깃을 잘못 선택하면 고전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용희는 매 시합 빈틈없는 타깃 공략과 승부거리 조절을 통해 호성적을 기록 중이다. 평소 선행 선수를 잘 지켜주기로 정평이 나있고 거기에 철저한 선수 파악이 한몫하며 이뤄낸 결과다.

 

김원진(A1 13기 수성 39) 또한 이용희와 비슷한 케이스다. 올해 3번의 시합에서 기존의 인지도를 의식하지 않고 최근의 흐름을 파악한 결과 활용할 타깃 선정에 모두 성공했다. 그 결과 올해 시작을 3승과 승률 100%로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마지막 한 바퀴의 김동우 경륜 분석 전문가는 최근 흐름은 신인급 젊은 선수들이 주도하고 있다. 하지만 중견 선수들의 저력 있는 경기력도 간과할 수 없는만큼 앞으로 중견 선수들의 경기력이 더 올라온다면 신구간의 대결을 지켜보는 흥미는 배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