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륜·경정 선수, 국회 앞에서 온라인 발매 촉구하는 1인 시위 가져...
작성일
2021-03-29
작성자
박병학
조회수
3011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4-1. 박상현 한국경정선수회장(왼쪽)과 박종현 한국프로사이클협회장이 경륜경정 온라인 발매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국회 앞에서 하고 있다.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170pixel, 세로 1334pixel

<박상현 한국경정선수회장(왼쪽)과 박종현 한국프로사이클협회장이 경륜경정 온라인 발매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국회 앞에서 하고 있다>

 

박종현 한국프로사이클협회장과 박상현 한국경정선수회장이 경륜경정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두 회장은 지난 17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경륜경정 온라인 발매 즉각 시행하라는 내용이 적힌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시작했다.

 

경륜·경정은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2월 말부터 정상적으로 경주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선수들은 경주에 출전하지 못해 상금을 못 받아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지난달 19일부터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 20% 이내의 입장객이 허용되며 부분 재개장을 했지만 1년간 이어온 비정상적인 사업 운영으로 시행체는 물론 선수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코로나19로 합법 사행산업이 멈춰있는 틈을 노려 불법 도박을 운영하고 이용하는 이들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체육진흥공단 자료에 따르면 2020년 불법 온라인 도박 사이트 접수 현황은 4234건으로 전년 670건에 비해 532%가 늘어났다. 또 접수 현황을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넘겨 차단된 건수도 2019368건에 비해 20203508건으로 853% 급증했다.

 

이러한 상황을 타개하고 비대면 시대에 맞춰 경륜·경정 등 경주류 사업에도 온라인 발매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며 지난해 10월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도종환 위원장이 경륜경정법 일부개정()을 대표 발의해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이다.

 

1인 시위에 나선 박종현 회장은 선수들은 경기장이 일터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고객 입장이 제한되며 지난해부터 제대로 훈련과 경주를 하지 못해 경제적 어려움과 정신적 어려움을 동시에 겪고 있다며 호소를 하는 한편 경륜·경정 사업도 비대면 사회에 적합한 방향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온라인 발매를 허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박상현 회장은 앞으로 경륜·경정 온라인 발매를 허용하는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1인 시위와 더불어 상임위원원실을 방문해 선수들이 안정적으로 경주를 할 수 있도록 관련 법안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륜경정 온라인 발매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늘어난 비대면 서비스 수요를 충족시키고 아울러 불법 온라인 도박시장 확산을 방지하고 경륜·경정 관련 종사자들의 생계보장과 국민체육진흥기금 등 공공재정 조성에 기여하고자 발의되었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