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경정> 다시 한번 전성기를 꿈꾸는 박상현
작성일
2021-03-22
작성자
박병학
조회수
1203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박상현3.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333pixel, 세로 2000pixel

사진 찍은 날짜: 2010년 02월 03일 오후 9:50

<박상현 선수의 프로필 사진>

 

패기 넘치는 신인시절

20054기 선수로 경정에 입문한 박상현(B1 442)은 대학(한체대) 시절 진승일(경륜 1) 선수의 소개로 경정을 알게 되었다. 신인으로 데뷔한 첫해에는 사전출발위반(F)으로 발목을 잡혀 3승에 그쳤지만 평균 스타트 0.28초라는 좋은 스타트 감각을 보이며 발전 가능성을 보여줬다.

 

신인답지 않은 스타트 감각과 적극적인 1턴 전개를 펼친 그는 서서히 선수로서 빛을 발휘하기 시작했다. 200619200720승을 거두며 경정 팬들에게 서서히 본인을 각인시키고 특히 2007시즌에는 생애 첫 대상경주(스포츠 칸현재는 스포츠경향배로 바뀜)에서 3위로 입상을 하며 동기 중 어선규(A1 443)와 같이 대상경주 입상 기록을 세웠다. 또한 2009시즌에는 그랑프리 결승전에 진출해 1, 2기 선배와의 경합에서도 당당히 3위 입상까지 기록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슬럼프도 내겐 문제가 안 돼

하지만 그에게도 어김없이 슬럼프는 찾아왔다. 20062012시즌까지 총 117(평균 17)을 거두며 꾸준함을 보여주었는데 그다음 해인 20132018시즌까지는 총 40(평균 6)으로 선수로서 위기감을 맛보게 된다. 박상현은 신인 때부터 2021시즌까지 총 6회의 사전출발위반(F)을 범했는데 이 기간에 세 번의 위반과 더불어 불안한 1턴 전개까지 총체적 난국을 겪었다.

 

하지만 낙담하지 않고 본인의 경기 장면을 되짚어 보며 단점으로 부각된 거친 선회를 이미지 트레이닝과 꾸준한 연습으로 문제점을 개선해 나갔고 자신의 장점인 스타트 감각을 다시 한번 끌어올리며 2019시즌 평균 스타트 0.20초를 기록하고 차분한 경기력으로 10승을 거두며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내가 아닌 우리라는 공동체 의식

프로선수라면 최고의 자리에 우뚝 서는 것이 꿈일 것이다. 최고의 프로선수가 되면 부()와 명예가 따르는데 그 자리에 오르기 위해서는 타고난 감각도 무시할 수 없지만 다른 선수보다 피나는 훈련과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그렇다 보니 24시간도 부족한데 그는 개인의 영달(榮達)보다는 선수들의 공익(公益)을 위해 헌신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9(20172019) 한국경정선수회장에 이어 11(20212023) 회장직을 맡게 된 박상현은 코로나19로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경정선수들은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개인적인 전술훈련과 지난 12월 시행한 모의경주를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있다. 어렵게 시작한 2021시즌을 맞이해 한층 더 나은 경기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선수들에게 힘찬 응원의 박수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선수로서 언젠가 될지 모르겠지만 300(통산 171)을 달성하고 싶으며 반드시 그랑프리 결승전에서 우승을 해 가장 높은 시상대에 오르고 싶다고 강한 의지를 내보였다.

 

이서범 경정고수 경기분석위원은 최고의 자리에 오르기 위해서는 남들보다 더 많은 노력과 시간이 필요한데 내가 아닌 우리를 먼저 생각하며 선수들의 복지향상을 최우선 과제로 잡고 2017년에 이어 다시 한번 선수 회장직을 맡은 박상현의 공동체 정신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하며 “2021년 소띠 해를 맞아 목표를 향해 우직하면서도 근성 있는 경주를 기대한다고 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