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kboat 총괄본부소개 보도자료

  • 프린트하기
  • 확대하기 축소하기

경륜경정사업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은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조호성, 성공적 경륜 데뷔(보도자료 6월20일자)
작성일
2004-07-07
작성자
운영자
조회수
4414

□ 조호성, 성공적 경륜 데뷔  

- 시범경주 두 경주 출전, 모두 1착 기록
- 첫 경주는 선행, 두 번째 경주는 추입 선보여
 

한국사이클의 대들보 조호성(30·11기) 선수가 시원한 경주로 경륜선수로서의 첫 신고식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경륜 선수후보생 11기로서의 교육과정을 조기졸업, 지난 6월 초 실시된 자격검정시험을 거쳐 경륜선수로 입문한 조호성 선수는, 지난 6월 18일∼20일, 열린 제11기 경륜 신인선수 시범경주 첫날(18일) 3경주와 둘째 날(19일) 3경주에 출전, 두 경주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였다.

첫날은 선행으로 질주하며 1위를 기록하였고, 둘째 날은 추입을 선보이며 역시 1위를 기록, 경륜 전법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특히 한바퀴 반 이상을 선행으로 끌며, 1위를 차지한 첫날 경주에서는 잠실경륜장을 찾은 경륜팬들이 기립박수로 조호성 선수의 경륜 데뷔를 축하해 주었다.

조호성 선수는 하루종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200m(개인기록) 첫날 12초 30, 둘째날 11초 76을 기록하였다.    

부천고 3학년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02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던 조호성 선수는,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 2000세계트랙월드컵 30㎞ 포인트레이스 금, 2000년 시드니올림픽 포인트 4위 등의 화려한 성적을 거두며 한국사이클을 대표하는 선수로 활동하다가, 지난해 경륜 선수후보생 제11기에 지원, 경륜선수로서의 새로운 활약을 준비하여 왔다.  

또, 조호성 선수와 함께 11기의 선두주자로 주목받고 있는 김배영(26), 김형일(26) 선수도 출전한 두 경주에서 모두 1위를 기록, 새로운 스타탄생을 예고하였다.

□ 조호성 선수 프로필

ㅇ 생년월일 : 1974년 6월 15일
ㅇ 키/몸무게 : 175㎝ / 72㎏
ㅇ 출신교 : 약대초-부천중-부천고-중앙대
ㅇ 실업팀 : 기아자동차-한국통신-시큐어넷-서울시청
ㅇ 수상경력 :  1994 히로시마AG 30㎞ 포인트레이스 금
                     1998 방콕AG 4㎞ 단체 금
                     2002 부산AG 2관왕
                     2000 세계트랙월드컵 30㎞ 포인트레이스 금
ㅇ 가족관계 : 조성일(62) 이금순(56)씨의 2남1녀 중 막내

□ 조호성 선수 시범경주 인터뷰

1. 오늘은 어떤 기분으로 경주에 임했나?

잠실경륜장에서 처음 뛰어보는 시범경주이기 때문에, 나의 주 전법인 선행전법으로 나의 기량을 테스트 해본다는 생각으로 경주에 임했다.
테스트를 해보니 마지막 바퀴 결승선을 앞두고 4코너를 돌면서 다리 근력 부족으로 체력이 떨어지는 것을 느껴졌다.
웨이트와 지구력을 기르는 운동으로 근력을 보강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2. 역대 기수 시범경주 중 관중들에게서 많은 박수가 나온것은 처음이다.  
    조호성 선수도 팬들을 의식했는가?

처음 시범경주를 가져 정신이 없어 박수 소리도 못 들었다. 아직은 팬을 의식할 여유가 없는 것 같다.  

3. 지난 4월 영주훈련원에서는 몸상태가 85∼90%라 했는데,
   지금은 몸상태는 어떤가?

지금은 훈련이 끝난 상황이라 훈련량이 부족해서 그때의 상태를 유지하려고 노력은 하고 있으나, 현재는 좀 떨어지는 편이다.
앞으로 본경주에 적응을 많이 하고 꾸준히 훈련해 나간다면 점점 나아질 것이다.

4. 영주훈련원에서 훈련을 할 때 다른 선수들과 기량차이는 어땠나?

훈련원에서 84회차 중 76경주를 뛰었는데, 빠를 때는 다른 선수들과 결승선 통과하기 전에 1차신 정도 차이가 났다.

5. 영주훈련원과 잠실본장의 경주 환경의 차이는?

본장은 훈련원과는 달리 논슬립이라 노면 마찰이 심한편이다. 그래서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근력보강이 필요하고, 그에 따른 운동을 열심히 할 것이다.  

6. 11기 동기 중 가장 의식되는 선수는 누구인가?

11기 선수들 모두 열심히 뛰고 훌륭한 선수이지만, 그 중에서 뽑으라면, 김배영, 조현옥, 양희진, 김형일선수를 뽑을 수 있다.

7. 앞으로 정식경주를 해야하는데 선배선수들의 경주가 많    은 도움이 될 것 같은데,
   경륜경주를 얼마나 자주 보나?

평균 1주에 1∼2회 이상은 본다.
훈련원 시절 금요일 외박을 하면 주요경주 비디오테이프를 2∼3번씩 반복해서 보아 왔다.

8. 다른 동기들에 비해 나이가 많은 편이고,
   30세면 선행을 하기엔 무리가 있지 않은가?

주전법은 선행이지만, 앞으로 경주를 하면서 순간 판단능력도 길러 상황에 따라 젖히기, 추입 등 여러 전법을 활용할 것이다.

9. 앞으로의 목표는 무엇인가?

경륜선수 생활을 시작하면서 목표가 있다면, 은퇴할 때까지 특선급에 남아, 나 스스로에게 부끄럽지 않은 경주를 하는 것이다.

10. 시범경주를 지켜보니, 선수들간의 자리바꿈이 없는 것 같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아직은 모두들 처음이고, 경험이 많지 않다 보니 그런 것 같다.

11. 데뷔 소감은?

전날에는 아무런 느낌이 없었는데, 시범경주 출전에 앞서 경주 중 주의사항 등 교육을 받는데 긴장이 많이 되었다.
훈련받을 때는 관중이 없었지만, 실제 경륜장에 입장하니 경륜팬들도 많고, 비록 시범경주지만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는 생각 때문에 많이 떨렸다.
시범경주가 끝난 지금은 오히려 후련하다.
또, 아무래도 나한테 베팅을 하는 팬들도 생길 것이고, 아마추어경기보다 경주규칙이 까다로워 작은 실수가 큰 손실을 야기 시킬 수도 있기 때문에 무척 긴장된다.

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문서 처음으로 이동